삼성전자, ‘Neo QLED 8K’ 디지털 아트 전시회 코엑스서 개최

김홍열기자 2022-04-30 (토) 10:11 2개월전 321  

 

 

711de892f35ff15fb40937e60ed3b158_1651281092_9578.jpg 

▲ 삼성전자 모델이 Neo QLED 8K로 강형구 작가의 ‘Century Another Times’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

 

삼성전자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‘Neo QLED 8K’와 함께하는 ‘8K Big Picture in FOR:REST’ 전시회를 코엑스(COEX)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.

 

이번 전시회는 코엑스가 코로나 팬데믹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는 취지로 진행하는 ‘Blossom The HOPE 2022’* 행사 일부로, 국내 미술·NFT (Non-Fungible Token) 아트계를 대표하는 작가 22인이 출품한 총 28개의 디지털 작품을 2022년형 Neo QLED 8K와 ‘더 프레임’을 통해 선보인다.

 

방문객들은 8K로 디지털화된 예술 작품을 삼성 Neo QLED 8K를 통해 더욱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. 8K 초고해상도와 ‘퀀텀 미니LED’, AI 기반 최신 화질 기술이 만들어 내는 업계 최고 수준의 디테일과 명암비로 작품의 감동을 배가시킨다.

 

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로, 빛 반사를 줄여 밝은 조명 아래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즐길 수 있는 ‘매트 디스플레이(Matte Display)’를 탑재해 원작의 질감까지 느낄 수 있다. 또 액자 형태의 정교한 베젤 디자인을 적용해 작품에 더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.

 

이번 전시회에는 △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실험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육근병과 한호 △극사실주의 1세대 화가 주태석 △‘Natural Being (존재)’을 탐구하며 화업을 이어온 김근중 △단발머리 소녀 그림으로 유명한 신철 △한국 산의 고유한 아름다움을 담는 임채욱 △‘바라바빠’ 캐릭터로 잘 알려진 홍원표 등 국내 유명 작가 22인이 참여했다.

 

전시에 참여한 임채욱 작가는 “원작이 TV를 통해서 어떻게 보일지 궁금했는데, 실제 Neo QLED 8K를 통해 전시된 작품을 보니 디테일을 잘 담으면서도 입체감이 느껴지게 작품을 전달한다는 점이 놀라웠다”고 말했다.

 

윤태식 삼성전자 한국 총괄 상무는 “이번 전시를 통해 8K 초고화질을 갖춘 Neo QLED 8K와 작품 감상에 최적인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디지털 아트를 생동감 있게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”며 “앞으로 더 많은 고객이 차별화된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여러 파트너와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것”이라고 말했다.

 

* Blossom The HOPE는 코엑스·강남구·한국무역협회·코엑스 MICE 클러스터 위원회가 공동 주최하는 공익 행사로, 2021년에도 개최된 바 있다. 삼성전자의 8K Big Picture in FOR:REST 전시회는 이 행사의 일부로 진행되는 것이며, 전시회 명칭은 8K 초고화질 화면으로 예술 작품을 생생하게 담아 사용자에게 숲(Forrest)과 같은 휴식(Rest)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.

 

 

 

 

<저작권자 ©검경포스트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