해양경찰청, ‘묻지마 범죄’ 예방 총력 위해 강력범죄 신속 대응팀 가동

김홍열기자 2023-09-13 (수) 11:43 8개월전 592  

 

f1133cbc4c325e95b3d52a5cec6a7853_1694573008_6332.png 

▲부산 국제여객 터미널 해양경찰 특공대원 순찰 중 


해양경찰청오늘부터 국민 생활 안정 시까지 사회 치안 유지와 국민 불안 해소를 통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해양시설을 만들기 위해 강력범죄 신속대응팀을 구성하여 운영한다.”고 지난 11일 밝혔다.


해양경찰청에 따르면, 최근 지하철 역사 등 다중이 밀집 한 장소에서 불특정 다수를 향해 소위 칼부림 하거나 특정한 동기가 없이 살인을 예고하는 범죄가 급증함에 따라 여객터미널과 선박 등에서 사건 발생 시 신속한 검거를 위해 강력범죄 신속대응팀을 구성하여 운영한다.


또한, 여객터미널에서 무차별 묻지마범죄가 발생했을 시, 여객터미널 운영사 및 선사 관계자 등 비상 연락 체계를 구축하여, 신고 접수 시 강력범죄 신속대응팀이 현장으로 출동하여 범인을 검거 할 계획이다.


이를 위해 수사·형사, 특공대, 파출소 경찰관으로 구성된 강력범죄 신속대응팀은 이번 추석 연휴 때까지 여객선터미널에서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, 항만보안공사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강력범죄에 대처하겠다고 밝혔다.


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다가오는 추석 연휴에는 여객선터미널과 대형 여객선에서 다수의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동할 수 있도록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, 이른바 묻지마 범죄 등 강력범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검거하여 2차 피해를 예방 하기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.

 

 

<저작권자 ©검경포스트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