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로파임 없는 안전한 도로환경 만든다

현혜숙기자 2023-08-08 (화) 13:32 3개월전 411  

- 89일부터 23일까지 도로포장 집중점검기간국도 포장파손 일제 보수

- 임시복구 아닌 재포장 수준의 항구적 복구로 도로품질 향상 기대

 4ce5fe62ac812e8f790a6796329bb20f_1691469077_4492.jpg

< 도로파임 다발구간 >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< AI 포장파손 자동탐지시스템 >


국토교통부(장관 원희룡)는 여름철 도로파임(포트홀) 등 도로 위험요소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89일부터 2주간 도로포장 집중점검을 실시한다.


도로파임은 주로 요즘과 같은 집중호우 이후 많이 발생하며, 여름철 차량 운전자의 주행안전에 큰 위협이 된다.


올해는 장마기간 역대급 강우와 이후 지속된 폭염 등으로 도로파임 등 국도의 포장파손이 예년에 비해 2.5배 이상 늘어났다.


전국 18개 국토관리사무소는 89일부터 23일까지를 도로포장 집중 점검 기간으로 지정하고 일반국도 전체 12,085대상(지자체 관리구간 제외)으로 도로파임 등 포장파손 일제 보수를 시행한다.


땜질식(덧씌우기) 임시복구 방식에서 벗어나, 규모가 크고 발생 빈도가 높은 취약구간은 노면절삭 후 고강도아스콘 포장 등 재포장 수준의 항구적 복구를 실시해 반복적인 재발을 방지하고,


점검과정에서 지반침하, 땅꺼짐(씽크홀)이나 지하공동 등 위험요소가 탐지될 경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전문기관 정밀점검을 통해 사전 예방조치를 시행하는 등 도로 안전관리도 강화할 방침이다.


또한, AI 기반 자동탐지시스템 차량, 도로 파손ㆍ균열 분석시스템 등 디지털 기반 도로관리체계를 적극 활용해 최소한의 인력으로 넓은 지역을 빠르고 정확하게 점검할 계획이다.

 

일반 국민들도 스마트폰 앱 도로이용불편 척척해결서비스를 통해 도로파임 등 불편사항을 실시간 신고할 수 있으며, 접수된 사항은 해당 도로관리청에서 신속하게 조치하고 그 처리결과도 확인할 수 있다.


국토교통부 한성수 도로관리과장은 도로파임 등 포장파손으로 국민불편이 반복되지 않도록 첨단 기술도입, 고품질 포장 확대 등을 통해 선제적이고 항구적인 도로보수 관리체계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.

 

 

<저작권자 ©검경포스트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